MHolic

2018년 3월 22일부터 26일까지의 파타야 가족여행


첫 가족 해외여행지였던 파타야가 마음에 들어 장인어른과 장모님을 모시고 다시 한 번 찾았다.


첫 여행과 마찮가지로 센타라 호텔에 있었는데 이번엔 클럽룸이 아닌 일반룸을 이용했다. (클럽룸은 체크 인/아웃이 클럽라운지에서 하기때문에 좀 더 편하다. 대기하며 라운지 이용 가능함)


호텔 조식은 어딜가나 거기서 거기인듯 하다. 

딱히 맛있지는 않지만 신선한 과일이 많아 나쁘지 않았다.

수박만 주구장창 먹은 아이들..






식당이 있는 층에서부터 수영장까지 워터슬라이드를 이용하여 내려갈 수 있다.

워터슬라이드의 끝은 유수풀.

이번엔 장모님 덕분에 성인풀에서 자주 휴식을 취할 수 있었다.







나는 정적인 여행을 선호하지만 장인어른께서는 현지 답사위주라 이번엔 이곳 저곳 관광을 다녔다.

데파짓 야시장에서 간단히 저녁과 호텔앞에서 간식을 사다 먹었는데 배탈이 나서 고생했다.

요리할 때 사용되는 물이 맞지 않아 그럴 수 있다고 한다.






수산시장.눙눅빌리지.황금절벽사원은 반일 패키지로 현지가이드와 함께 이동하며 관광함.

수산시장에서는 배탈로 아무것도 사먹지 않음.

눙눅빌리지는 유아동반시 유모차 필수. 너무 덥고 많이 걸어야해서 업고다니느라 힘들었다.

공룡공원의 경우 공원내 관광버스가 있으니 꼭 이용! 걸어다니면 진짜 덥고 힘듬...

황금절벽사원은 사진에 보이는게 전부.






.




돌아오는길 가이드분께 부탁하여 추천받은 시푸드 식당.

뷰는 좋았으나 33도의 날씨.






센트럴마리나 쇼핑몰 내 MK스키에서 저녁.

파타야는 비치로드를 운행하는 썽태우들의 노선이 매우 단순하여 어렵지 않게 이용이 가능했다.(노선도는 구글에 검색가능)

썽태우가 보이면 손을들어 세우고, 목적지에서 벨을 누르고 10밧을 내고 내리면 끝.

센타라에서 갈 때는 한번에 갔으나 돌아올때는 갈아타야했다.

인원이 많을 경우 콜밴을 불러 이동하는게 편하다.







이후 다낭과 세부도 다녀왔지만 아이들은 파타야가 가장 좋았다고 한다.




'가족여행  > 해외'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8.09.24-28 세부  (0) 2019.02.09
2018.03.22-26 파타야  (0) 2019.02.05
2017.12.08-12 파타야  (0) 2019.02.04

Comment +0

2017년 12월 8일부터 12일까지의 파타야 가족여행


두 아이를 데리고 첫 해외여행


많은 여행지 후보 중 거리와 비용, 가족여행의 후기를 찾아본 뒤 결정한 파타야 센타라 그랜드 미라지


간단한 요깃거리와 저녁시간 칵테일 및 맥주를 제공하는 클럽라운지 이용이 가능한 클럽룸으로 예약했다.


다시 찾은 센타라에서는 일반룸을 이용했는데 클럽룸 이용이 좀 더 편했던것 같다.

 - 유아동반 가능한 패밀리 클럽라운지가 있어 편하게 이용 가능

   클럽라운지가 7시부터 22시까지 운영되며 5번의 짧은 브레이크타임

   사용횟수 제한이 없이 출출하면 들러서 간식과 음료 섭취

 - 일반룸과 다른 구조의 샤워부스와 욕조

 - 좀 더 좋은 뷰









클럽라운지의 음식은 썩 훌륭한편은 아니지만 간단히 배를 채우기에는 충분했다.








호텔의 컨디션이 매우 좋지는 않았지만 충분히 깨끗하게 관리되고 있었다.









주로 러시아와 일본 가족 관광객이 많았으며, 호텔 정문 앞에 편의점과 식당등이 있어 쉽게 이용 가능했음.

호텔 근처 paprapai 라는 로컬 음식점에서 이것저것 시켜먹었음. 몇몇 빼고는 맛있게 먹음.

영어로 간단히 설명이 되있긴하지만 주문이 쉽지 않았음. 미리 검색해서 메뉴 정하고 가면 좋을듯함.








호텔 앞은 프라이빗 비치로 투숙객만 이용한다고 하는데 딱히 통제하는것 같지는 않음.

바닷가로 가는 후문쪽은 가드가 항상 지키고 있음.

바닷가 따라 내려가면 시푸드 식당이 있는데 크게 추천하진 않음. 여행중 한 번이면 충분한 맛임.

파타야 바닷가는 깊고 파도가 높아 아이들이 물놀이 하기에는 별로임.

러시아 아저씨,아주머니들은 짠 바닷물에서 물개처럼 수영함.









여행 중 카오키여우 오픈주 라는 동물원을 다녀왔음.

도보로 다니며 보기에는 높은 온도와 동물원의 넓이에 힘들것 같음.

단품 패키지 업체를 통해 간단한 한국어가 가능한 현지 가이드와 함께 자동차를 타고 동물원 투어.

시간에 맞춰 픽업을 해주며 원하는 장소에 샌딩까지 해준다.











물놀이를 좋아하는 아이들에게 최고의 휴식처가 될 것 같음.

 - 식당층에서 짧고 긴 워터슬라이드를 이용하여 내려가면 유수풀장이 나옴

 - 키즈풀장 및 다양한 액티비티


다이빙만 백번은 한듯



KakaoTalk_Video_20190204_2039_55_895.mp4

KakaoTalk_Video_20190204_2039_55_895.mp4





호텔 내 식당 및 풀사이드 메뉴들의 가격이 비싸지 않기 때문에 가족여행이라면 굳이 외부로 나가지 않고 부담없이 호캉스 가능할듯 함.


첫 해외여행을 물놀이에만 집중하여 사진도 몇 장 찍지않는 불상사가 발생했음...





'가족여행  > 해외'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8.09.24-28 세부  (0) 2019.02.09
2018.03.22-26 파타야  (0) 2019.02.05
2017.12.08-12 파타야  (0) 2019.02.04

Comment +0